팰월드 덕분에 PC방도 하드웨어업계도 함박웃음

업데이트는 언제쯤
2024년 02월 16일 21시 25분 20초


 

'팰월드'의 인기 덕분에 PC방도, 하드웨어 업계도 함박웃음을 짓고 있다. 

 

'팰월드'는 독특한 세계관과 흥미로운 게임 플레이를 가진 샌드박스 게임으로, 다양한 '팰'과 함께 모험하고, 기지를 건설하며, 자신만의 이야기를 만들어나가는 즐거움을 느낄 수 있어 게이머들에게 많은 사랑을 받고 있다.

 

지난 1월 19일 얼리액세스 시작 후 단 8시간만에 누적 판매량 100만장을 돌파했으며, 스팀 플랫폼 동시 접속자 수는 37만명을 기록했다. 출시 40시간여만에는 400만장, 3일만에는 500만장을 돌파하는 등 지금까지 누적 판매량 1,200만 장을 기록했다. 1월 27일에는 최고 동시 접속자 210만 명을 찍었으며, 누적 접속자 수는 1,900만 명에 이른다.

 

국내에서도 높은 관심과 인기를 얻으면서 PC방 순위에도 등장했다. 지난 2월 첫 주 PC방 순위에 11위로 이름을 올린 '팰월드'는 둘째 주 9위로 상승했다. 점유율은 2.47%, 실행 횟수는 약 43,000번을 기록했다.

 


 

이러한 인기는 PC 하드웨어 매출에도 영향을 미친 것으로 나타났다. 참고로 '팰월드'의 최소 사양은 i5-3570K 3.4GHz 4Core, 16GB RAM, GeForce GTX 1050 2GB이며, 권장 사양은 i9-9900K 3.6GHz 8Core, 32GB RAM, GeForce RTX 2070이다.

 

이커머스 전문기업 커넥트웨이브의 가격비교 서비스 다나와는 지난 1월 PC 주요 부품 카테고리의 거래액이 전월 대비 22.4% 증가했다고 밝혔다.

 

항목 별로는 CPU 거래액이 46% 증가했으며, RAM이 28%, 그래픽카드가 18%, 메인보드가 15% 증가했다. SSD, 키보드, 케이스 역시 14%, 12%, 10% 오르는 등 각각 두 자릿수의 증가율을 보였다.

 

다나와 측은 '팰월드' 등 신작 게임의 흥행이 이어지는 가운데 인텔의 14세대 CPU 출시로 인한 업그레이드 수요가 더해지며 거래액이 증가했다고 분석했다. 다나와 관계자는 “정체되어 있던 PC 관련 수요가 신작 게임의 흥행과 신제품 출시로 인해 다시 반등하는 모양새”라고 설명했다.

 


 

그러나 최근 '팰월드'의 인기에 제동이 걸렸다. 지난 2월 10일 팰월드의 동시접속자수는 75만명에 그쳤다. 2주 전인 210만명이었던 것에 비하면 130만 명이 감소한 것이다.

 

급격한 이용자 감소의 가장 큰 이유로는 후반 콘텐츠 부족이 꼽힌다. 개발사의 규모를 감안하면 콘텐츠 업데이트 속도도 빠르지 못할 것으로 전망된다.

 

15일, '팰월드'의 개발사 포켓페어는 "팰월드는 매주 엄청난 양의 콘텐츠를 쏟아낼 수 있는 상황이 아니다. 신규 콘텐츠는 출시될 예정이지만 시간이 좀 걸린다"며, "팰월드가 이용자 몇 퍼센트를 잃었다는 담론은 다소 게으르지만, 게임을 쉬는 것도 괜찮다고 권할 수 있는 좋은 기회"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아직 팰월드를 플레이하는 이용자에게 감사와 사랑을 전한다. 그러나 더 이상 팰월드를 플레이하지 않더라도 우리는 여전히 당신을 사랑하며, 준비가 되면 2라운드에 다시 돌아와주길 바란다"고 덧붙였다.​

김은태 / desk@gameshot.net | 보도자료 desk@gameshot.net




알립니다

회원 사진 지원 종료

게임샷 리뉴얼 준비 중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