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30명의 캐릭터와 2세대 스토리 탑재, '나루토X보루토 나루티밋 스톰 커넥션즈'

나루티밋 스톰 결정판
2023년 11월 28일 00시 00분 01초

반다이남코 엔터테인먼트 코리아는 PS5, PS4, 닌텐도 스위치, Xbox Series X/S, Xbox One용 닌자 대전 액션 '나루토X보루토 나루티밋 스톰 커넥션즈'를 지난 16일 국내 정식 발매했다. PC 스팀은 이튿날인 17일에 발매됐다.

 

나루토X보루토 나루티밋 스톰 커넥션즈는 새로운 플레이어블 캐릭터들을 추가하고 시리즈 내에서도 가장 많은 130명 이상의 닌자들이 집결한 신작이다. 애니메이션 표현으로 그려낸 나루토와 사스케의 이야기를 게임 한 편에 재구축해 수록한 것 외에도 이 타이틀만을 위해 제작된 스페셜 스토리가 수록됐다. 애니메이션 나루토의 20주년을 기념하기도 하는 나루토X보루토 나루티밋 스톰 커넥션즈는 나루티밋 스톰 시리즈의 결정판으로 소개되고 있기도 하다. 플레이어는 기존 조작 외에도 새로운 조작 모드인 심플을 선택해 간단한 조작으로 콤보를 구사할 수 있다.

 

이번 플레이 기종은 PS5와 PC 스팀이나, 사양 상 스크린샷 퀄리티의 문제로 PS5의 스크린샷만을 이용했다.

 

 

 

■ 2대를 걸친 나루토 일가의 이야기

 

게임의 소개에도 명시되어 있는 부분대로 나루토X보루토 나루티밋 스톰 커넥션즈의 주요 모드 중 하나인 스토리 모드는 애니메이션 기반의 나루토 세대 본편 이야기를 압축한 히스토리 모드와, 보루토 세대의 오리지널 스토리를 담은 스페셜 스토리 모드가 준비되어 있다. 온라인 대전을 즐기지 않는 게이머의 경우라면 이쪽이 메인 컨텐츠가 되겠다. 이 두 가지 모드 외에도 플레이어는 자유롭게 대전을 플레이할 수 있는 기본적인 프리 배틀이나 온라인으로 다른 플레이어와 대전을 즐기는 네트워크 배틀, 컬렉션 아이템을 체크할 수 있는 컬렉션 메뉴를 이용할 수 있다. 게임 플레이를 통해 입수하지 못한 컬렉션은 돈이나 교환권으로도 구입하는 것이 가능하다.

 

히스토리 모드는 플레이어가 주로 나루토 중심으로 진행되는 나루토 본편의 에피소드를 플레이하면서 역사를 수복하는 스토리 모드다. 여기서는 애니메이션 나루토의 시작과 끝까지의 이야기를 8장 구성으로 나누어 플레이어가 원하는 장을 선택해 자유롭게 플레이할 수 있도록 했다. 애니메이션판 나루토의 시작부터 시간순으로 즐기려는 사람은 1장부터 차례로 플레이하면 될 것이고, 좋아하는 부분만 골라서 하고 싶다면 그건 그것대로 괜찮다. 이 모드에서는 각 장이 메인 에피소드와 서브 에피소드로 구성되어 있다. 서브 에피소드는 애니메이션 장면들의 스냅샷과 함께 해당 장면의 스토리를 나레이션으로 해결하고, 메인 에피소드에서는 스토리, 전투, 스토리 같은 형식으로 구성된다.

 

스페셜 스토리 모드에서는 나루토의 완결 이후 그의 아들인 보루토를 주인공으로 삼는 오리지널 스토리를 전개한다. 스페셜 스토리 모드는 히스토리 모드의 역사 수복처럼 플레이어가 순서를 선택하는 것이 아니라 순차적으로 스토리 챕터를 진행하는 방식이다. 사스케와 나루토의 대결로부터 시작한 이 이야기는 닌자 세계에서 인기 온라인 게임인 닌자 히어로즈를 플레이하다 보루토가 내비게이터 나나시와 만나게 되고, 현실의 닌자 세계에서는 제5차 인계대전의 발발이 가까워지는 분위기가 슬금슬금 태동한다. 플레이어는 나루토 등장 캐릭터나 보루토 등장 캐릭터 외에도 이번 스토리를 위해 추가된 오리지널 캐릭터들 몇 명을 이 모드에서 만나볼 수 있다.

 


 


 

 

 

■ 약간 다른 맛의 싱글·네트워크 대전

 

나루토X보루토 나루티밋 스톰 커넥션즈는 나루티밋 스톰 시리즈가 이어지며 지속해온 큰 틀은 같지만 세세한 부분의 차이가 있다. 일단 가장 눈에 띄는 변화는 요즈음 유명 대전 격투 장르 게임들도 하나둘 도입하고 있는 심플 조작 모드가 추가되었다는 점을 꼽을 수 있다. 플레이어가 복잡한 커맨드를 외우지 않고도 기본적인 콤보나 인술을 섞어가며 전투를 플레이하는 것이 가능하도록 해준다. 물론 그렇다고 원래 기본 모드로 조작하며 게임을 즐기던 사람을 이기기란 상당히 어려운 일이고, 일단 어떤 식으로 콤보가 구성되는지나 인술이 어떤 식으로 나가는지 등을 확인하기에 좋은 입문용 시스템이라 생각한다. 이외에도 인술 2개가 기본 세팅되어 있다는 점이나 다운 메커니즘의 변경 등 배틀 환경에 영향을 끼칠 수 있는 변화들이 적용됐다.

 

싱글플레이 대전과 네트워크 대전 모두 같지만 약간 다른 맛을 즐길 수 있는 차이가 있다. 싱글플레이부터 보자면 프리 배틀에서 여러 가지 형식의 대전을 즐길 수가 있는데, 모든 격투 게임에는 기본적으로 탑재된 빠른 배틀인 VS 배틀, 토너먼트 규칙으로 진행되는 토너먼트 배틀, 쓰러질 때까지 싸우는 서바이벌, 그리고 두 가지 규칙의 리그제로 운영되는 리그전이 있다. 이외에도 나루토X보루토 나루티밋 스톰 커넥션즈에 준비된 130명 이상의 닌자 캐릭터들을 어떻게 활용할지 연구할 수 있는 연습 모드나 팀 편성, 캐릭터 커스터마이즈 등도 진행 가능하다. 싱글플레이 대전에서도 나름대로 플레이어가 이리저리 가지고 놀 수 있도록 몇 가지 컨텐츠를 뿌려주는 느낌이다. 물론 이번 타이틀에서 처음 도입된 것은 아니고 기존에도 나루티밋 스톰은 이런 대전 선택지들을 제공했다.

 


 

 

 

네트워크 대전은 별도의 모드를 주기보다는 군더더기를 다 떼내고 플레이어들 사이의 온라인 진검승부라는 느낌이 강하다. 여기서도 캐릭터 외형 등을 커스터마이즈할 수 있으며 주간 챌린지를 통해 보상도 제공한다. 네트워크 대전은 간단하다. 랭크 매치와 캐주얼 매치 두 가지 모드가 존재한다. 플레이어는 이를 선택해서 플레이하면 된다. 랭크 매치는 다른 플레이어와 실력을 겨루는 일종의 '진심 모드' 대전이다. 배틀 승리에 따라 BP가 쌓이고 랭크가 상승하는 식이다. 반면 캐주얼 매치는 순수하게 다른 플레이어와의 대전을 연습하거나 즐기기 위한 모드다. 기본 룰 기반으로 BP가 걸리지 않은 상태로 승패를 겨룬다.

 

나루토X보루토 나루티밋 스톰 커넥션즈의 대전 시스템은 심플 조작 모드가 추가되었어도 근본적으로 한 타 싸움이 되는 경향이 강하게 느껴졌다. 다운되더라도 두들겨 일으켜서 기어코 끝장을 낼 수도 있고 말이다. 게다가 시리즈가 길게 이어진 만큼 나루티밋 스톰 시리즈를 꾸준히 플레이했던 상태를 만나게 되면 정말 손 하나 까딱 못하고 승리를 내주는 일이 생기기도 한다. 완전히 초심자 입장에서는 입문할 수 있는 도구는 주어졌지만 실제 생태계는 포식자들이 가득하다는 느낌을 받을 수 있다.

 


처음 잡힌 상대부터가 29연승 중

 

 

 

■ 스토리 부분에선 다소 아쉬울지도

 

배틀 메커니즘의 변화나 오의 2개 장착 등의 시스템적 요소는 호오가 상당히 갈릴 것 같은 부분인데, 이걸 제하고 보면 스토리 모드에서도 다소 아쉬움이 남을 수 있다고 본다. 일단 나루토 사가의 이야기를 다루는 히스토리 모드의 경우 8장 구성으로 압축해 나루토의 시작부터 끝까지를 즐길 수 있다는 점은 좋지만 이를 다이제스트 형식으로 해두고, 장면들은 3D 모델링을 활용하거나 애니메이션 영상을 활용해 재구현하는 것보다 애니메이션의 장면을 스크린샷처럼 띄워두고 넘어가는 경우가 꽤나 많다. 가아라와의 일전 같은 클라이막스 부분도 괜찮게 구현한 부분이 있는가 하면 상대적으로 이 전투를 이렇게? 라는 식으로 생각할만한 아쉬운 연출을 보여주기도 한다. 반면에 보루토 바탕의 오리지널 스토리는 그 전개나 내용 구성은 어떨지 몰라도 연출 등이나 스토리 전개 도중 들어간 배틀 등의 시츄에이션 자체는 꽤 흥미롭게 만들거나 공을 들인 부분들을 볼 수 있다.

 

배틀 자체는 확실히 처음 플레이하는 사람도 심플 조작만으로 꽤나 화려한 전투를 그려낼 수 있다는 점은 허들이 낮춰졌다고 느꼈다. 실전에서 심플 조작이 먹혀드느냐는 일단 제쳐두고 확실히 커맨드를 한참 들여다 본 다음 시작한다는 그 첫 과정 자체를 허들로 생각하는 입문 포기자들이 제법 많았던 것을 생각하면 작금의 대전 게임 장르에서 지속적으로 늘어가고 있는 심플 조작 추가 자체는 나쁘지 않다고 생각한다. 다만 앞서 이야기했던 것처럼 멀티플레이 대전에선 이야기가 다르므로 입문 플레이어는 이를 다음 단계로 넘어가기 위한 도구로 잘 활용해야 할 것.

 

 

 

나루토X보루토 나루티밋 스톰 커넥션즈는 나루티밋 스톰 시리즈의 결정판이라기에는 약간 애매한 마무리였다고 본다. 일전에 반다이 남코 엔터테인먼트가 유통했던 소드 아트 온라인 라스트 리콜렉션도 게임판 10주년 기념작이면서 콘솔판 게임의 마지막 타이틀이었는데 전반적으로 아쉬움이 남았던 것과 비슷한 느낌이다. 거기에서는 스토리에 있어서 초반에 전작 캐릭터들이 우당탕 합류하면서 똑같은 레퍼토리의 대사를 연달아 읊어대는 것이 꽤나 아쉬웠던 연출이었는데 여기서는 나루토 사가 전체를 다룬 히스토리 모드가 너무 많은 서브 스토리로 떼워버리는 구간 때문에 더 아쉬움을 남긴다. 130명 이상의 캐릭터는 다른 버전의 캐릭터도 별도 캐릭터로 만들어뒀기에 더 늘어나지 않았나 싶다. 그럼에도 확실히 가장 많은 참전 캐릭터를 자랑한다는 점은 강점이 될 수 있다.

 

다만 나루티밋 스톰 시리즈 특유의 비주얼적 감성이나 좋아하는 만화 속 캐릭터들을 직접 조작해 닌자도구와 인술, 체술을 적절히 활용해가며 원작 속 기술을 자유롭게 구사한다는 점이나 특정 캐릭터들끼리 팀을 이뤄 보여주는 고유 합동기 등은 여전히 이 시리즈가 가진 IP 게임 특유의 매력적인 요소이고 이런 부분은 잘 살린 편이다.​ 

 

 

조건희 / desk@gameshot.net | 보도자료 desk@gameshot.net




알립니다

회원 사진 지원 종료

게임샷 리뉴얼 준비 중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