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란한 액션 시퀀스·스파이더맨 특유의 맛, '마블 스파이더맨2'

아, 이 장면!
2023년 10월 16일 23시 04분 51초

소니인터랙티브엔터테인먼트코리아는 오는 20일 인섬니악 게임즈가 개발한 스파이더맨 게임 시리즈 최신작 '마블 스파이더맨2'를 출시하기에 앞서 미디어 대상으로 게임을 먼저 플레이해볼 수 있는 기회를 제공했다.

 

마블 스파이더맨2는 마블 코믹스의 대인기 슈퍼히어로 스파이더맨 IP를 바탕으로 제작된 오픈월드 액션 게임 시리즈의 신작이다. 플레이어는 각각 피터 파커와 마일즈 모랄레스를 조작하면서 웹 스윙과 점프, 그리고 새로운 웹 윙 기술 등을 통해 생동감 넘치는 마블의 뉴욕을 탐험할 수 있다. 언제든 자유롭게 두 주인공 사이를 전환하면서 각 캐릭터의 스토리와 새로운 능력을 체험하는 것이 가능하다. 아름다운 뉴욕과 시민들, 그리고 두 스파이더맨이 사랑하는 모든 이들을 위협하는 적의 위협에 맞서 싸우는 것이 이번 신작의 스토리 라인이다.

 

체험 기종은 PS5 콘솔이며 프리뷰 가이드라인에 따라 언급할 수 있는 부분까지만 이야기할 예정이며 스토리의 맛이 꽤 중요한 게임인만큼 본 리뷰에 적히는 스포일러에 주의하기를 바란다.

 

  

  

■ 교차하는 두 스파이더맨의 이야기

 

뉴욕. 실제로도 정신없이 바쁜 사람들이 살아가는 장소이지만 마블 세계관의 뉴욕은 거기에 더해 혼돈이 가득한 장소다. 다른 만화사의 고담 시까지 완전히 음험한 도시는 아니더라도 사건사고가 끊이지 않는 장소이며 우리의 친근한 이웃이자 슈퍼히어로인 스파이더맨의 주요 활동 지역이기도 하다. 게임의 시작은 전작인 마블 스파이더맨과 마일즈 모랄레스편을 거치면서 완전히 관계가 정립된 슈퍼히어로 멘토 피터 파커와 빠르게 성장하고 있는 또 다른 스파이더맨 마일즈 모랄레스의 일상을 비춘다.

 

그러나 대개 많은 히어로들의 삶이 그렇듯 그들의 평온은 다시금 깨지고, 잠잠했던 빌런 샌드맨이 뉴욕에서 소란을 피우기 시작한다. 그것도 아주 거대화한 상태로 긴급 출동한 두 명의 스파이더맨을 맞이해준다. 이 잠깐의 평온이 깨진 이후부터는 우리가 보아왔던 등장인물들과 여러가지 형태로 재회하기도 하고, 다시 소란이 시작되기는 했지만 어떻게든 일상을 영유하며 이어가려는 두 스파이더맨의 모습을 비추기도 한다. 히어로로서의 삶, 그리고 인간 피터 파커와 마일즈 모랄레스로서의 삶을 짧게나마 비춰주는 것은 꽤 괜찮은 인상을 심어줬다.

 

이야기는 두 스파이더맨이 협력하는 것으로 시작해 이후 각각의 스파이더맨이 함께 겪거나 홀로 겪는 일들을 다루며 스토리가 진행되고 있는 순간이 아니라면 상당히 자유롭게 두 스파이더맨을 오가면서 뉴욕을 누비는 것이 가능하다. 두 사람에게 각자의 이야기가 있는 만큼, 뉴욕 곳곳에 뿌려진 컨텐츠들 중에서는 피터 파커나 마일즈 모랄레스만이 수행할 수 있는 것들도 존재한다. 이런 활동들을 통해 두 사람이 공유하는 경험치와 레벨, 재료 등을 습득하는 것이 가능하다.

 

 

 


 

 

■ 전투는 비슷한 느낌도

 

마블 스파이더맨2는 전작들에서 보여줬던 액션 파트의 조작감이나 경험을 비슷하게 공유한다. 전작에서 볼 수 있었던 모션이나 전투 메커니즘 등은 꽤 흡사해 출시 이후 꽤 시간이 흐른 지금 2편을 잡았음에도 별로 큰 어려움은 없었다. 표준 난이도를 기준으로는 조금 적들의 공격이 아픈 편인지라 현란한 전투를 하게 되기는 하지만 말이다. 현란하다는 말이 나온 김에 하는 이야기인데, 전투에서의 화려한 아크로바틱 액션은 여전히 볼만하다. 같은 모션들이 있어 기시감이 느껴지기는 해도 전투를 하면서 플레이어가 잘 하고 있다는 느낌을 주는 방식의 액션 스타일이다.

 

물론 게임 진행을 통해서 각자 새로운 기술들을 선보이기도 하니 이런 부분에서는 색다른 맛이 있다. 스킬 트리나 게임 스토리를 진행하면서 해금되는 추가 기술들을 배울 수 있고 이것들은 능력 창에서 장착해주는 간단한 방법으로 교체해 입맛대로 사용할 수가 있다. 지난 두 작품에서 보여줬던 기술들도 각각의 주인공들이 고스란히 가지고 있으며 스파이더맨이라는 히어로의 특징을 잘 살린 전투를 만끽하는 것이 가능하다.

 

메인 스토리 외의 컨텐츠들은 일부 서브 퀘스트와 전투가 곁들여진 수집 컨텐츠, 퍼즐 요소인 미니게임 등 주인공들이 가진 능력을 십분 활용하는 것들로 이루어져 있다.

 


 

 

 


 


  

■ ​액션 시퀀스의 맛과 스파이더맨의 맛 

 

마블 스파이더맨2는 앞에서 몇 번 언급했던 것처럼 전작들의 특징을 유지한 채 웹 윙과 같은 새로운 요소를 추가한 신작이다. 기존의 것에서 아주 크게 변화했다고 느끼기도 어려울 수 있지만 워낙에 전작들이 좋았기에 여기서 살짝 뭔가를 얹었다는 정도의 느낌을 받을 수 있었다. 호평을 받았던 웹 스윙에 이어 새로 추가된 웹 윙도 쾌적한 속도감을 즐길 수 있는 조작이어서 꽤 즐거웠다. 웹 스윙이 재밌어서 빠른 이동을 사용하지도 않았는데, 이번에도 딱히 빠른 이동을 꺼내보고 싶은 생각은 들지 않았다.

 

일반적인 전투에서의 아크로바틱한 스파이디 액션도 기존의 것과 새로운 것을 더해 나쁘지 않았는데, 두 명이 함께 싸우는 장면들에서 파트너가 플레이어를 도와주는 장면의 연출이나 컷신에서의 액션 시퀀스 등은 굉장히 눈이 즐거웠다. 특히 마일즈가 초반부에 누군가를 쫓는 메인 퀘스트를 진행할 때의 연출은 굉장히 즐겁게 플레이할 수 있는 원동력이 됐다. 서브 컨텐츠는 조금 적은 것이 아닐까 싶은 생각도 들었지만 이 메인 스토리에서의 연출 등은 일품이라고 생각한다.

 

스파이더맨 특유의 맛도 꽤나 잘 살렸다. 과거에 만났던 등장인물들의 출연, 그리고 스파이더맨이나 마블 영화를 본 사람이라면 아, 이 장면! 할만한 것들도 꽤나 들어가 있다. 스토리도 히어로 코믹스의 그것에 충실한 편이며 나름대로 두 스파이더맨의 처지에 몰입하며 즐긴다면 시간가는 줄 모를 수도 있다. 두 주인공 외의 캐릭터를 조작하게 되는 장면들도 존재하고.

 

과거의 등장인물, 새로운 빌런, 과거의 기술, 새로운 기술이 어우러지는 신작 마블 스파이더맨2는 전작을 재미있게 플레이했다면 이번에도 꽤나 즐거운 경험을 선사할 것이다.

 

 

 

 

조건희 / desk@gameshot.net | 보도자료 desk@gameshot.net




알립니다

회원 사진 지원 종료

게임샷 리뉴얼 준비 중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