훌륭한 편의기능이 강점… '가디우스 엠파이어'

2018-06-01 00:35:19 / 389

무적초인 / 402,646


게임빌과 드래곤플라이가 손을 잡아 탄생한 신작 '가디우스 엠파이어'가 글로벌 구글플레이 스토어 및 애플 앱스토어에 동시 출시되면서 5월 중 게임빌의 출시작은 두 작품이 됐다.

 

가디우스 엠파이어는 혼돈에 빠진 가디우스 대륙을 구원하기 위해 펼쳐지는 전쟁 이야기를 다루고 있으며 글로벌 MMO 워 게임을 표방해 전 세계의 가디우스 엠파이어 이용자들과 실시간으로 경쟁, 전략적 재미를 느낄 수 있도록 노력했다. 여기에 RPG 요소를 더해 소환을 통해 수집할 수 있는 영웅들을 성장시키며 누구나 쉽고 친숙하게 게임을 즐길 수 있다.

 

작중 핵심 컨텐츠는 게임 내 거대 전장인 천상대륙에서 유저들이 육성한 영웅으로 펼치는 대규모 전쟁, 천상대전이며 치열한 전투를 위해 제국을 건설하고 부대를 양성하는 전략 시뮬레이션의 재미와 영웅을 육성하는 RPG 요소의 결합이 특징이다.

 


 

 

■ 전략시뮬 요소, 천상대전

 

가디우스 엠파이어의 한 축은 전략 시뮬레이션의 요소를 가진 천상대전과 영지 관련 컨텐츠다. 워 게임 특유의 요소들은 여기에 모두 모여있다고 하면 간단하게 설명이 끝난다. 자신의 거점에서는 PVE 컨텐츠로의 진입을 포함한 각종 컨텐츠의 진입 루트가 있고 각종 자원 효과나 성의 방어 등에 용이한 시설물들을 레벨업 시켜 태세를 가다듬을 수 있다.

 

천상대전은 성 밖의 월드맵으로 진입해 이용할 수 있다. 다른 플레이어와의 전쟁도 여기서 진행되고, 월드맵 곳곳에 자리하고 있는 다양한 몬스터들에게 영웅 파티를 파견해 전투를 벌이는 것도 가능하다. 특히 몬스터와의 전투는 강력한 검색 기능을 활용해 원하는 레벨의 특정한 몬스터를 지정, 핀 포인트로 검색해낼 수 있어 몬스터 전투에서 편리하다. 즐겨찾기 기능을 통해 특정 지점을 저장하는 것도 가능하므로 잘만 이용하면 보다 편리한 천상대전을 즐길 수 있다.

 

초기에는 다른 워 게임들처럼 자신의 거점이 보호막에 보호되고 있는 상태이므로 호전적인 플레이로 다른 플레이어들과 빠르게 전쟁에 돌입할 생각이 아니라면 초반에는 천상대전으로 나도는 것은 몬스터 퇴치 정도에만 이용하는 편이 안전하다.

 


 

 

■ 익숙한 모바일 RPG 여기에, 모험 모드

 

최근 수 년 동안 출시된 모바일 RPG에서 흔히 볼 수 있는 모험 모드의 전투가 가디우스 엠파이어에도 구현되어 있다. 소환을 통해 획득할 수 있는 다양한 영웅들의 조합으로 모험 스테이지를 즐길 수 있다.

 

튜토리얼 안내를 담당하는 셀린을 비롯한 세 명의 영웅은 초기 단계에서부터 보유하고 있으며 몇 개의 진영에 소속된 영웅은 같은 영웅이라도 네 가지 속성을 가지고 있으며 속성이 다른 영웅은 동일한 등급과 이름의 영웅이더라도 별개의 영웅으로 친다. 소속된 영웅은 강화나 진화, 스킬의 레벨업과 별자리에 따른 보석 장착을 통해 강해진다. 물론 RPG의 기본이라고도 할 수 있는 영웅의 레벨업 역시 영웅의 강함에 직결되는 요소.

 

PVE 컨텐츠에 따라 영웅이 참전할 수 있는 수가 제한된 경우가 있다. 전투 진행은 기존 모바일 RPG와 마찬가지로 자동 전투가 진행되며 액티브 스킬을 직접 발동하거나 오토 모드를 켜고 자동으로 스킬을 발동할 수 있게 지정하는 기능도 있다. 스테이지 진입에는 날개라는 별도의 자원이 소모된다. 처음에는 넉넉하게 날개를 초과지급해 즐기는 데에 무리가 없는 편.

 


 


 

 

■ 몇몇 기능이 눈에 띄는 작품

 

본 작품은 전 세계의 플레이어들과 아레나 혹은 천상대전에서 겨룰 수 있다는 점에서 큰 규모의 워 게임이다. PVP인 천상대전에서는 경쟁하는 상대지만 PVE인 모험 모드에서는 기본적으로 표시되는 채팅창에서 전 세계 유저들이 다양한 언어로 소통하고 있다. 물론 천상대전에서도 월드 채팅을 통해 소통하고 있다. 다국어가 난무해서 조금 난잡한 느낌도 들지만 글로벌 플레이어와 한 서버에서 즐길 수 있다는 점은 워 게임에서는 나름의 장점.

 

가디우스 엠파이어는 매우 특출난 워 게임이라고 평할 정도는 아니지만 몇 가지 기능들이 눈길을 끄는 작품이다. 천상대전이나 모험 모드나 평이한 동일 장르와 다를 것은 없는 컨텐츠들이지만 천상대전의 검색 기능이나 즐겨찾기 같은 편의 기능은 꽤 편리했고, 병력보다 영웅이 우선시된다는 점에서는 다소 신선함을 느꼈다.

 

워 게임을 평소 즐기는 플레이어라면 시작해도 어색함을 느끼지는 않을 것. 모험 모드 위주로 즐기는 플레이도 가능하니 스토리만 빠르게 즐기는 것도 하나의 방법이 될 것이다. 자본 위주로 돌아가는 워 게임을 좋아하지 않는다면 당연히 추천하기엔 어렵다.​ 

 

 

조건희 / desk@gameshot.net | 보도자료 desk@gameshot.net


리스트
최신뉴스
핫이슈
뉴스
한시적무료
출시예정
출시완료
베타모집
사전등록
이벤트
게임소개
일반어플
집중공략
커뮤니티
자유게시판
유저뉴스
유저장터
이벤트
알립니다
블로거뉴스
갤러리
자유
만화
유머
동물
여인
게임 스케줄